본문바로가기

세계기록유산

  • HOME
  •  >  
  • 유용정보
  •  >  
  • 세계기록유산

난중일기 현충사 소장, 2013년 등재

난중일기

  • 「난중일기」는 조선의 해군사령관 이순신(1545~1598)이 임진왜란 발발한 1592년부터 노량해전에서 전사하기 전까진 1598년 11월까지 7년 동안의 기록 중 직접 쓴 친필 일기를 뜻한다. 「난중일기」는 이순신 장군이 직접 이름을 붙인 일기는 아니며 정조가 이순신의 공로를 인정하여 임진왜란 발발 200년이 되는 1792년에 이순신을 영의정으로 가증(加增)하면서 이순신의 글들을 모아 「이충무공전서」를 편찬했는데 그 때 편찬자들이 전란 중의 일기를 묶어 「난중일기」라고 칭한 것이다. 1962년 국보 제76호로 지정되었으며 현재 충청남도 현충사에 소장되어 있다.
  • 「난중일기」에는 정치·군사에 관한 서신교환, 부하에 대한 문책과 처벌 사항, 전투상황에 대한 진중생활 기록부터 가족·친지·부하들 간의 내왕, 인간으로서의 고뇌, 나라를 걱정하는 충심 등이 기록되어있다. 전쟁 중 지휘관이 매일의 전투상황과 개인적인 생각을 남긴 유례를 찾기 힘든 기록이라 할 수 있다.
  • 「난중일기」는 나라를 구한 영웅으로서의 인간상을 연구할 수 있는 개인의 기록이지만 임진왜란 7년 동안의 기록으로 임진왜란 전쟁 전반을 보여주는 사료로서의 가치를 지닌다. 단순한 전쟁사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당시의 치열한 진중 상황을 현장감 있게 다루고 있어 임진왜란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특히 실록에서는 명량해전이 일어나는 상황에 대한 기록을 찾을 수가 없는데 「난중일기」를 살펴보면 명량해전의 구체적인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관찬서에서 다루지 않은 세세한 부분을 보완하여 당대를 파악할 수 있는 역사적 자료로서 그 가치가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당시의 기후나 과거의 자연지형과 환경, 서민들의 생활상을 보여주고 있어 당대의 모습을 연구하는 자료로도 활용되고 있다. 역사적 가치를 지닌 사료의 가치뿐만 아니라 간결하고 유려한 문체와 시가 삽입되어 있어 문학사적 가치 또한 지니고 있다.
  • 유네스코는 인물에 대한 기록이라도 그 기록에서 개인이 경험한 다양한 상황들과 동시대의 사람들의 관계를 통해 인류 역사와 문화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이를 기록 유산으로 선정하고 있다. 「난중일기」는 그에 적절하게 부합하는 기록물의 한 사례로「난중일기」는 그 중요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2013년 6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