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세계기록유산

  • HOME
  •  >  
  • 유용정보
  •  >  
  • 세계기록유산

조선왕조의궤 서울대 규장각 소장, 2007년 등재

조선왕조의궤

  • 조선왕조 의궤는 왕실의 혼사, 장례, 부묘, 건축, 잔치, 편찬 등 국가에서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의례들을 기록하여 차후 유사한 의례가 있을 시 후손들이 참고해 국가의 주요 의례를 바르게 치룰 수 있도록 한 기록물이다.
  • 의례의 준비 단계부터 시작하여 끝난 후 사후 처리까지의 내용이 정리되어있으며 의궤 하나하나는 단일 의례를 다루고 있으나 전체 의궤를 살펴보면 조선 의례가 어떤 변화과정을 거쳐 왔는지를 알아볼 수 있다. 의궤는 왕실의 각종 제사를 다루는 길례(吉禮), 혼례와 같은 의례를 다루는 가례(嘉禮), 외국 사신의 접대를 다루는 빈례(賓禮), 장례의식인 흉례(凶禮), 활쏘기와 같은 의례를 다루는 군례(軍禮)를 상세히 기록하고 있어 당대의 국가 의례를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조선 왕조만의 독특한 기록문화이며 궁중기록문화의 꽃이라 볼 수 있다.
  • 의궤에는 의례를 집행할 때의 논의 과정, 의례를 집행한 관원과 이에 참여한 장인, 날짜별 진행 과정, 의례에 쓰인 비용, 그리고 의례 후 유공자에 대한 포상내용 등이 상세히 기록되어있다. 그 중 가장 큰 특징은 마치 영상자료를 보듯이 당대의 의례 모습들을 생동감 있게 묘사하고 있다는 점이다. 의례의 주요 장면과 의례에 쓰인 도구들을 천연색 그림으로 보여주고 있어 오늘날 의례의 연구 및 복원과 관련하여 시각적으로 귀중한 자료로 그 희소성을 가지고 있다.
  • 의궤는 사관과 함께 미술장인이 공동으로 작업하여 만들어진 기록이다. 편찬 방법에 따라 필사본과 활자본으로 나뉘며, 의궤는 사고에 보관하거나 의례와 관련된 관서로 보내져서 보관되었다. 국왕이 직접 열람하는 의궤인 어람용(御覽用) 의궤는 그 중 가장 호화롭고 아름답게 만들어져 왕실의 품격을 자랑하였다.
  • 오늘날 의궤를 통하여 정치사, 경제사, 문화사 등 당대 전반의 상황을 연구할 수 있는 1차 자료들을 얻을 수 있으며 당시의 궁중생활사와 궁중풍속사를 재현하는데 있어 아주 중요한 기록으로 활용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중에도 그림이나 악보를 간혹 볼 수 있지만 그림이 중심이 되고 글을 보조 기능으로 사용한 기록문서는 조선왕조 의궤뿐이다. 또한 국가 의례와 국가의 규범적인 내용들을 그림으로 만든 기록물은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우리 민족만이 가진 독특한 기록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매우 뛰어난 가치를 지니고 있다. 현재 국가기록원도 조선시대 의궤의 전통을 이어받아 종이기록과 전자기록을 넘어 디지털 영상의궤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 1866년 병인양요 때 프랑스군이 강화도 외규장각에 보관하고 있던 많은 수의 의궤를 약탈하여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하고 있었다. 재불 서지학자 박병선 박사 등의 노력으로 양국 사이에 반환협상이 진행되어 2011년에 모두 반환되었다. 의궤는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287종 490책이 보존되어 있다. 의궤는 200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지정되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