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언론보도

  • HOME
  •  >  
  • 커뮤니티
  •  >  
  • 언론보도
게시판 내용
ICA 서울총회 D-100…성공기원 ‘봉과식’ 열려
등록일 2016-06-10 오전 9:05:43 조회수 621
E-mail info@ica2016.com  작성자 Manager
KBS NEWS / 입력 2016.05.26 (15:10)

오는 9월 5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ICA(세계기록관리협의회) 서울총회'를 100일 앞둔 26일(오늘), ICA 서울총회 준비기획단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봉과식(封裏式)'을 진행했다.

봉과식은 조선 시대 춘추관 내 실록청이 실록을 사고에 봉안하는 의식 중 하나로 실록을 붉은 비단에 싸서 함에 넣는 과정이다. 이날 봉과식은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이 실록 편찬 총책임자인 총재관을 맡아 성공을 기원하는 쪽지를 함에 넣었다.

ICA는 1948년 유네스코가 주최한 기록전문가회의에서 창립된 국제기구로 총회가 4년마다 열려 '기록관리 올림픽'으로 불린다. 이번 총회에는 190여 개국 대표단과 기록 관련 기구, 전문가, 학계 등 2천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총회 기간에는 기록전시회와 특별강연이 열리고, 학술논문도 250여 편 발표된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을 13개 보유한 우리나라는 이번 기록전시회에 조선왕조 의궤와 훈민정음 등을 전시하고, 조선왕조실록의 편찬 과정과 보존 방법을 선보인다.

국가기록원은 총회 주제인 '기록, 조화와 우애'에 맞게 미래 정보자원인 기록관리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디지털 기록의 중요성과 대응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홍윤식 장관은 "ICA 서울총회 기간 열리는 산업전을 통해 전자기록관리 등 국내 기록 관련 우수 기업들이 국외로 진출하는 '기록 한류' 전파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세중 기자
center@kbs.co.kr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2016 ICA 서울 총회’ 초록 공모 마감 2월15일로 연장
다음글 ICA 서울총회 성공기원 ‘봉과식’ 개최